컨텐츠 바로가기
button0 button1

커뮤니티

지적도면 위치기준, 동경측지계→세계표준 변환 완료조회수 71
토목과 (swlako)2021.06.29 09:04
70만장 지적도면 위치기준, 동경측지계→세계표준 변환
지적공부 등록 마쳐.."잔재 청산, 품질향상 기대"
세계측지계 변환 전후 위치 변화(국토교통부 제공)           

정부가 지금껏 일본 도쿄를 기준으로 했던 각종 도면 제작 기준 등 지적 체계를 국제표준으로 변환하는 작업을 마쳤다.

국토교통부는 2013~2020년 전국 지적도면 약 70만장의 위치기준을 동경측지계에서 세계표준 측지계로 변환하는 작업을 완료한 뒤, 올해 지적공부 등록까지 모두 마쳤다고 28일 밝혔다.

측지계란 곡면인 지구상 지형과 지물의 위치 및 거리를 수리적으로 계산하는 모델로서 각종 도면 제작의 기준을 의미한다. 지적공부는 시군구 별로 관리하는 공적 장부로 지번·면적·좌표 등 토지 표시 및 해당 토지 소유 대장, 도면 등을 뜻한다.

동경측지계는 일본 도쿄를 기준으로 설정된 좌표체계이다. 일제 강점기 토지 수탈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우리나라 지적도면은 당시 기술 한계로 도쿄를 기준으로 위치가 결정됐고 1910년부터 지난해까지 사용됐다.

반면 세계 측지계는 우주측량기술을 토대로 한 국제표준 좌표 체계로 유럽·미국·호주·일본 등 대부분 국가에서 사용하고 있다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.

국토부는 2013년 세계측지계를 새 기준으로 삼는다는 계획을 수립한 이후 지난해 해당 작업을 마무리했고, 이달 28일까지 정밀 검증작업을 거쳐 각 지자체의 지적공부관리시스템에 최종 등록하는 절차도 완료했다. 일본의 도쿄를 기준으로 지적공부를 제작한 지 110년 만이다.

표준화된 좌표체계 사용은 지적공부 품질을 높이고 각종 공간정보 활용도 쉽게 해 관련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하고 있다. 또한 인공위성 기반 위성항법시스템 정밀 위치정보도 측량에 실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게 돼 측량 오차도 줄일 것으로 전망된다.

안정훈 국토부 지적재조사기획관은 "세계측지계 변환 완료는 일제 잔재 청산이라는 의미가 있다"며 "뿐만 아니라 포털지도나 내비게이션 등 생활 속 공간정보를 이용한 서비스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"고 말했다. (뉴스1 게시글 입니다)